즐겨찾기 추가 2023.06.08(목) 16:23
칼럼
기고
사설
돈은 바다에 있다, 바다를 사랑하고 개발하자
5월 31일은 제27회 바다의 날이다. 바다의 날 행사를 하면서 바다의 고마움에 대한 각성과 바다를 사랑하고 애용해 돈을 벌고 바다를 오염시키지 말 것을 강조했다. 사랑이란 무엇인가 도움을 주는 것을 말한다. “바다야, 미안하다”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것은 우리는 바다를 이용하면서 바다의 고마움을 알고, 오염시키고 있는 것을 반성하자는 의…
스승과 제자의 아름다운 만남
5월 15일은 제42회 스승의 날이다. 사람은 태어나 성장하면서 지식 정보를 먼저 터득해 가르치는 위치에 있으면 스승이고 배우는 위치에 있으면 제자다. 우리는 나를 가르친 스승이 있고 내가 가르치는 제자가 있다. 그러므로 우리가 자녀이면서 부모가 되듯이 제자이면서 스승이고 스승의 가르침이 없이 성장한 사람은 없다. 스승의 날은 스승으로서 반성…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자
5월은 가정의 달이고 5월 15일은 제42회 스승의 날(RCY 59회)이다. 스승의 날은 1964년에 청소년 적십자 단체에서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고 보답하자는 뜻에서 정해 실천하던 것이 전국적으로 확산해 실천하게 됐고 국민의 문맹 퇴치를 위해 한글을 창제하신 우리 민족의 스승이신 세종대왕의 탄생일인 5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하게 됐다 한다. 부모는 나…
가정의 달인 5월에 사랑을 실천하자
신록이 우거진 푸른 5월은 가정의 달이며 사랑을 실천하는 달이다. 가정은 사랑을 알고 사랑을 실천하며 사랑 속에서 살면서 보람을 찾는 사랑의 보금자리다. 사랑이란 도움을 주고 도움을 받으면서 도움을 주는 생각을 실천하는 것을 말하고 있는데, 5월에, 5월 5일은 어린이를 사랑하는 제101회 어린이날, 5월 8일은 부모의 은혜에 감사하며 사랑하는 제…
어버이날과 효 사랑 교육의 실천
5월 8일은 제51회 어버이날이다. 어버이날은 효도하는 것을 보여주는 효 교육의 날이어야 할 것이다, 전국 시․도에서는 범시민적 효 사상 앙양과 더불어 우리의 전통적 가족제도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사회와 이웃에 모범이 되는 효행자, 장한 어버이, 효 실천 및 노인복지 기여단체를 발굴 표창․격려해 효 사상의 사회 분위기를 조성…
일하는 즐거움과 보람
일이란 어떤 사물에 시간과 노동을 투자해 변화를 주고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생산 활동을 말한다. 변화가 없고 결과물이 없는 활동은 일이 아니다. 즐거움(樂)에는 일하는 즐거움과 노는 즐거움이 있는데, 인류문명의 발달은 일하는 즐거움으로 산 사람들이 만들어 낸 유산으로 발달해 왔다. 노는 즐거움은 속인들의 인생삼락(人生三樂))으로 주색잡기(酒…
뉴 새마을운동정신으로 경제 선진국을 만들자
4월 22일은 제13회 새마을의 날 기념일이다. 새마을의 날은 새마을운동을 계속 추진하고, 국민적 공감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2011년에 국가기념일로 제정됐다. 전국 새마을회는 새마을운동 53주년 ‘제13회 새마을의 날’을 맞이해 뉴 새마을운동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과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해 시․군 새마을단체별 기념식과 자원재활용품 …
과학의 달과 과학의 날
4월은 과학의 달이며, 4월 21일은 제56회 과학의 날이다. 부존자원이 없는 우리나라는 원자재를 수입해 기술집약적인 제품을 만들어 가공무역으로 살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선진과학기술이 없이는 살길이 막막하다. 코로나19 감염으로 전 세계의 과학 관심은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치료백신 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월 21일을 과학의 날로 정해진…
식목일 유래를 알고 꿈나무를 심자
4월 5일은 제78회 식목일이다. 식목일은 국민식수(國民植樹)에 의한 애림 사상을 높이고 산지의 자원화를 위해 제정된 날로서 나무를 심는 날이다. 이러한 국민식수 애림 운동은 1946년 제1회 식목일부터 국가시책으로 추진해 오늘날 우리나라는 벌거숭이산이 없어지고 산림녹화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 식목일의 유래는 미국의 네브래스카주에서 산림이 헐…
내게, 있는 것으로 있을 때 돕자
주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가진 것이 없는 사람은 줄 수 없고 도와줄 수 없다. 주는 것은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주는 것이다.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는 사람은 아무것도 줄 수 없다.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라고 한다. 사랑이란 여러 가지로 해석할 수 있으나 가장 핵심에 있는 최대공약수는 주는 것이다. 내가 가진 것을 주는 것이며, 도와주는 것이 …
좋은 인연을 맺고 살자 2023.04.02
사람의 잘못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있다 2023.03.21
인생을 비교하지 말고 살자 2023.03.19
시간과 돈을 벌고 사람을 벌고 2023.03.12
삼일절 국경일에 국기를 게양하자 2023.02.26
노인이면 어르신이 되자 2023.02.20
멧돼지와의 전쟁 승리로 농가 피해를 없애자 2023.02.12
초등학교에서 한자 공부를 하게 하자 2023.01.31
부모의 행동을 자녀가 배운다 2023.01.29
설 명절과 뿌리를 찾는 효 교육 2023.01.15
창의와 청렴한 공직자 자세 2023.01.10
소통과 열린 행정 2023.01.08
2023, 계묘년 새해를 시작하는 마음 2023.01.01
한 해의 삶을 끝내는 마음 2022.12.26
내게, 있는 것으로 있을 때 돕자 2022.12.11
바람직한 기다리는 마음 2022.12.06
자랑스러운 무역의 날 2022.12.04
마음을 비우자 2022.11.29
물 절약 대책을 세우고 추진하자 2022.11.13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