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 81과목 운영

관내 32개 高 고교학점제 도입준비 철저

2021년 04월 25일(일) 15:52
광주 관내 32개 고등학교가 고교학점제 도입을 앞두고 2021학년도 1학기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 81과목을 개설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2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학생 총 1,100여 명이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81과목 중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은 28과목이고, 실시간 쌍방향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면 수업으로 진행되는 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학교 간 협력교육과정)은 53과목이다.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 제도는 고교학점제 도입에 대비해 지난 2016년부터 도입됐다. 학생 선택권 및 학습권 보장 취지도 있다.
수강 희망 학생이 적거나 가르칠 교원이 없어 개설하기 어려운 과목을 여러 학교가 협력해 개설·운영하는 정규교육과정이다. 거점학교가 해당 과목을 개설하면 여러 학교 학생들이 수업을 들을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으로 개설된 과목의 수업이 방과 후 시간 또는 주말 동안 진행됐다.
올해 처음 서강고가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5과목을 정규수업 시간 내 개설 운영하고 있다.
특히 조선대·서영대·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등 지역 대학 및 기관과 협력해 ▲프랑스어Ⅰ ▲교육학 ▲심리학 ▲생명과학 실험 ▲영상 제작의 이해 ▲관광 서비스 ▲간호의 기초 ▲빅데이터 분석 등 8과목을 개설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을 대비해 교원 수급이 어렵거나 수강 희망 학생이 적어 학교 내 개설이 어려운 다양한 과목들을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활성화하겠다”며 “시교육청은 학생들의 진로와 적성에 따른 과목 선택권을 최대한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jndomi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ndom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