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테크노파크가 준비한 “지역기업 혁신성장 5개년 계획”성과 가시화

혁신성장 계획으로 발굴한 100대 과제 점검결과 가시적 성과 발생 중
지난 1년간 추진한 결과 7개 과제에서 사업비 759.8억원 확보
전남의 미래산업을 위해 “기술 데이터뱅크” 구축·운영

2020년 10월 18일(일) 12:37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는 전라남도 제조업의 중장기 육성 비전 및 경로설정을 통하여 전남의 미래모습을 제시하는 지역기업 혁신성장 5개년 계획을 자체적으로 수립(6월10일)한 성과가 가시화 되고 있다고 10월 18일 밝혔다.

전남테크노파크는 5개년 계획에서 그간 전남이 가지고 있는 산업은 철강·화학 중심이었으나, 바이오, 에너지, e-모빌리티 등의 미래 성장동력산업을 발굴할 필요성이 있었고 구체적 실행계획이 포함된 전략과 과제를 제시하였다.

특히, 혁신성장 5개년 계획을 통해 총 100개의 과제가 발굴되었고, 추진현황을 분석한 결과 수송기기 마그네슘 소재 실증기반 등 7개의 과제가 산업부 등 중앙정부의 사업비 759.8억원을 확보하여 추진되고 있음을 밝혔다.

금속분야에서는 2개 과제가 중앙부처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바, ”수송기기 마그네슘 소재 실증기반 조성을 위한 사업(R&D, 사업비 155억원)“으로 통합하여 수행 중이며, 화학분야 1개 과제는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기반구축사업(비R&D, 사업비 141.7억원)“으로 2021년부터 여수지역에서 추진 예정이다.

전남은 목포에 전국 유일의 세라믹 산단을 조성하여 세라믹 관련기업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고기능성이 요구되는 세라믹 산업 지원을 위해 고순도 알루미나 소재 상용화 등 3개 과제에 약 300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고령화와 식량난에 대비하고자 5G기반의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영농 관련 실증사업을 확보하여 추진 중에 있다.

100대 과제 중 시급성, 시장성, 개발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우선 추진 대상 32개를 선정하였고, 약 3,500억원 규모의 사업이 기획 중에 있다. 또한, 나머지 61개 과제는 DB화를 통해 ”기술 데이터뱅크“에 포함시켜 향후 신규사업 기획 시 활용 예정이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금번 지역기업 혁신성장 5개년 계획 수립이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일관성 있는 전남 지역산업 육성의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초석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맹환금 기자
이 기사는 전남도민일보 홈페이지(http://www.jndomin.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ndom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