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11.29(수) 15:55
칼럼
기고
사설
철저한 월동준비로 안전한 겨울나기
2023년 11월 19일(일) 15:02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더니, 비가 온 뒤로 기온이 영하권으로 진입하기 시작했다. 추운 날씨를 대비해 가정에서도 전기장판과 난로 등 난방기구를 꺼내 들며 월동준비에 나선다.
소방에서 월동준비는 소모품 점검과 오일류 교체 등 소방차량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눈삽, 너까래, 모래주머니 등 월동장비 또한 재정비를 하게 된다.
겨울철이라는 계절적 특성상 실내 화기 취급도 많아지고, 편리하게 쓰이는 난방기구를 사용하지만, 무분별한 난방기구 사용과 부주의로 인해 화재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소방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화재 100건당 사망·부상자가 겨울철이 다른 계절 5.59명에 비해 15% 정도 더 많은 6.42명으로 나타났고 난방기구의 부주의한 사용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 되고 있다. 부주의는 관심과 사전 예방으로 줄일 수 있기 때문에, 난방기구의 안전수칙에 대해 알아보자.
첫째, 사용 전 전선의 피복 상태와 구석구석에 쌓인 먼지를 확인해야 한다. 전기에너지를 열에너지를 바꿔주는 과정에서 엄청난 전류를 필요로하게 되는데 이러한 상태에서 먼지로 인해 손상된 전선에서 스파크가 일어나 화재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용 전 이 두 가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
둘째, 사용하지 않을 때는 반드시 전원을 꺼야한다. 요즘 난방기구들은 과열될 때, 충격받을 때, 넘어질 때 자동으로 꺼지는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직접적인 접촉으로 인한 화재뿐 아니라, 접촉 없이도 복사열로 인한 열의 전달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거나, 이동할 때 반드시 끄거나 전원선을 뽑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다.
셋째, 기기 주변에 가연성 물질을 제거한다. 가연성 물질은 특별하게 어떤 물질을 가르키는 것이 아닌 우리 실생활에서 사용하고 있는 이불, 담요, 의류 등이 될 수 있다. 단독주택의 경우 화목보일러를 쓰이는 곳이 많다. 필자도 화목보일러 화재 진압을 몇 번 하게됐는데, 화목보일러 자체만 연소되는 것이 아니라 그 주변에 쌓여있는 장작으로 인해 대형화재로 번지는 경우가 허다했다. 화재예방법 시행령(약칭)에 그 화목보일러에 대해 지켜야 할 사항이 세부적으로 정해져 있다. 이처럼 연소가 확대될 위험요소를 제거하거나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온유 여수소방서 화학119구조대 소방장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