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11.29(수) 15:55
칼럼
기고
사설
다가오는 겨울철, 전기장판 안전하게 사용하자
2023년 11월 05일(일) 15:49
어느덧 무더웠던 올해 여름이 가고 청명한 가을하늘, 서늘한 바람이 부는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난방용품들을 언제 꺼낼지 생각하게 되는 요즘이다.
매년 가을에서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난방용품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 건수가 증가하는 추세인데, 겨울철 흔하게 사용되는 전기장판의 안전사용수칙에 대해 안내하고자 한다.
전기장판의 화재위험 요인은 장기간 보관 과정에서 접혔던 부분의 열선 피복 손상으로 발열, 전기장판 위에 천연고무 침구류를 장시간 놓아 둘 경우, 전기장판 자체의 노후화로 인한 열선의 단선 등으로 화재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화재위험에 노출을 줄이기 위한 올바른 사용 및 관리방법은 우선, 전기장판은 KC마크와 EMF마크가 있는 것으로 구입한다. 사용하기 전에 점검을 실시하는 요령은 전선의 파열여부를 확인하고, 장판이나 콘센트에 낀 먼지를 제거하고, 전기장판에 파손되거나 마모된 곳이 있는지 확인하고, 온도조절장치가 정상 작동되는지 점검한다. 만일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A/S를 받고 사용해야 한다.
또한, 사용 후 외출 시에는 반드시 전원을 꺼야 한다. 전원이 켜진 상태로 오랜 시간 이불, 침대와 방치하면 화재발생 위험이 높아져, 사용하지 않거나 외출할 때에는 전원을 끄고 콘센트까지 뽑는 것을 습관화해야 한다.
그리고, 사용 시 주의사항은 전기장판 위에는 라텍스 같이 불이 잘 붙을 수 있는 재질이 아닌 얇은 이불을 깔고 사용하고, 취침 등 오랜 시간동안 사용할 경우 저온화상을 입을 수 있으니 온도조절에 유의하고, 전기히터는 어린이, 반려동물이 있을 경우에는 사용하지 않고, 또한, 전기히터 주위에는 이불, 커텐 등 불이 붙을 만한 물건을 모두 없애고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오래 사용하면 플러그, 스위치 등의 연결부 부분이 파손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끝으로, 사용 후에도 안전하게 보관해야 하는데 전기장판을 사용하지 않는 기간(봄~가을)에는 돌돌 말아서 보관하고, 전기장판 위에 무거운 물체를 올려놓지 않아야 한다. 접어서 보관하거나 무거운 물체를 올려놓으면 합선되거나 전열선이 접혀 끊어질 수 있어 화재의 우려가 많다.
겨울철 난방용품 안전하게 사용해 몸과 마음이 따뜻한 겨울이 됐으면 좋겠다. /강행운 완도119안전센터장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