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09(화) 15:36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 무돌길 탐방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

해설사 양성·배치, 무돌길 한바퀴 걷기 행사 등

2022년 06월 19일(일) 15:55
광주시는 무돌길 탐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무등산의 옛 이름 무돌뫼에서 유래된 ‘무돌길’은 오랜세월 무등산 자락의 마을과 마을을 잇던 소통과 교류의 길이다. 광주시와 (사)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1910년께 작성된 지도를 토대로 전통문화 유적과 자연경관을 발굴해 선조의 삶과 애환을 현대인들이 걸으면서 체험할 수 있도록 2010년 개통한 무등산 자락 둘레길이다.
광주시 북구, 동구와 전남 담양군 남면, 화순군을 지나는 4개 구간 15길로 총길이 51.8㎞에 달하며, 소요시간은 20시간 정도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다.
이 가운데 1길 싸리길과 2길 조릿대길은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특화마을인 지오빌리지 청풍마을을 둘러볼 수 있는 코스로, 무등산자락에서 자란 식재료로 만든 동동주나 두부 등 지오푸드(GEOfood)를 맛볼 수 있다.
특히, 4길 원효계곡길은 무등산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곡인 원효계곡을 따라 걸을 수 있고 가사문화 박물관, 김덕령 생가, 소쇄원, 식영정, 환벽당 등 다양한 가사문화체험 장소를 거치게 돼 무등산 자락의 천년문화와 자연경관을 함께 체험할 수 있다.
광주시는 무돌길 탐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공모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지원을 받아 무돌길 해설사 양성·배치와 무돌길 한바퀴 걷기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탐방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가 양성하는 무돌길 해설사는 오는 9월 중 신청을 받아 양성교육과정을 거쳐 각화동 무돌길 탐방안내소에 배치해 탐방객들에게 무돌길 안내를 도와줄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7일부터 이틀간 열린 무돌길 한바퀴 걷기 행사에는 98명이 참여해 무돌길 해설사와 함께 무돌길 주변의 역사, 문화, 숲, 생태 등의 이야기를 들으며 무돌길을 걸었다. 2차는 9월 열릴 예정이다.
정주형 푸른도시사업소장은 “무돌길을 찾은 탐방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생태문화 체험공간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규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