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09(화) 17:34
기획
“AI 기술 ‘13년 뒤’ 보편화할 듯…대응방안필요”

KISTEP, 전문가 등 365명 설문 결과…‘통제불능·악용’ 우려도

2018년 09월 30일(일) 16:17
 이세돌 9단과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의 대국이 있었던 2016년 이후 AI 기술에 대한 관심은 크게 증가했다. 최근 AI 기술은 IT분야뿐 아니라 의료 및 법률 등 전문 서비스업까지 활용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런 AI 기술이 사회 전 영역에 대해 보편화하는 시기는 언제쯤일까.
 26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3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들은 AI 기술이 사회 전반에 걸쳐 적용되는 시점이 ‘평균 12.7년 뒤’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이번 설문조사 대상 365명 중 75명은 AI 기술개발 및 활용 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가였는데, 이들은 AI 적용 시점을 일반인 그룹에 비해 이르게 전망했다. 전문가 그룹은 평균 9.5년 뒤 AI 기술이 널리 이용될 것으로 본 반면 일반인 그룹은 평균 13.6년 뒤 기술이 사회 전반에 적용되리라 예상한 것이다.

 조사 대상자의 60.7%는 AI 기술의 적용에 대해 기대를 나타냈다. AI 기술이 널리 쓰이면 ‘편의성’이 증가할 것 같다는 대답이 50.4%(중복응답)로 가장 많았고, 생산성 및 효율성이 높아질 거라는 답(37.5%)이 그 뒤를 이었다.

 AI 기술에 대한 우려로는 ‘오작동 및 통제 불가능성’이라는 답이 48.5%(중복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 AI의 도입으로 실업이 발생할 거라는 응답이 34.5%였고 AI가 전쟁·테러·해킹 등에 악용될 것을 걱정하는 대답도 31.8%나 됐다.

 이에 조사 대상의 대부분은 AI 기술개발 및 활용과 관련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3명 중 1명은 ‘매우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필요한 제도에 대해서는 전문가 그룹과 일반인 그룹 간 견해 차이가 있었다. 전문가들은 데이터 활용을 위한 규제 문제를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꼽은 데 비해 일반인 그룹에선 ‘일자리 훈련’과 ‘(AI) 안전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많았다.

 KISTEP은 “AI 기술의 도입으로 일자리와 사회적 구조에 큰 변화가 있으리라 예상하지만 이에 대비한 정책이나 제도는 구체적으로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가가 적극적으로 대응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이름 /강상구 기자
이메일 rkdtkdrn0913@
/강상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