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9.21(금) 10:22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갈색날개매미충 꼼짝 마~” 장성군 공동방제 나서

돌발해충 방제 위해 11~20일 농림지 공동방제 실시

2018년 09월 12일(수) 17:39
[전남도민일보]장성군이 과일의 상품성을 크게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과일나무를 죽이기까지 하는 돌발해충을 방제하기 위해 공동방제를 실시한다.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은 주로 과일을 빨아먹거나 나무의 수액을 빨아 먹어 과수에 피해를 입힌다. 또한 배설물로는 그을음병을 일으킨다. 날개가 있는 성충은 나뭇가지 사이에 산란하고 번식함으로써 나뭇가지 기형을 유발해 나무를 말려죽인다. 산림 인근 과수원에서 발생 밀도가 높고, 감·매실·복숭아 등에서 많이 발생한다. 가장 심한 피해를 입히는 돌발해충은 성충과 약충이 잎과 어린 가지, 과실에서 수액을 빨아 먹는 갈색날개매미충이다.

장성군은 이동성이 높은 돌발해충의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 논과 산에서 공동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장성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최근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해충 발생 밀도가 늘어나고 있고 과수 등 농작물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는 성충기(9~11월)가 도래함에 따라 11~20일을 공동방제기간으로 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한다”면서 “농가 자가방제를 적극 권유하고 발생 밀도가 높은 산간지 18곳에 끈끈이 유인트랩을 설치해 돌발해충을 방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돌발해충은 서식 특성상 산림지와 인근 과수원을 오가기 때문에 동시방제가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면서 “부득이하게 동시방제가 어렵다면 산림지역 방제 후 7일 이내에 방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성군은 지난 6월에도 돌발해충 공동방제의 날을 정하여 과수재배 1,084농가를 대상으로 700ha(7천만원 상당)분량의 공동방제 농약을 공급하여 신속한 방제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였다.
기자이름 /장성=정윤섭 기자
이메일 jjs@
/장성=정윤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직무대리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