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9.26(화) 16:05
칼럼
기고
사설
호국보훈의 달에 애국심을 기르자
2023년 06월 06일(화) 11:58
6월은 여름철로 들어가는 달이고 호국보훈의 달이며 6월 6일은 제68회 현충일이다.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이 국가보훈처주관으로 6일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현충문 앞 광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삼부 요인, 정당 대표 헌법기관장 주요 인사와 전몰군경 유족 독립유공자 유족 시민 학생 등 1만여 명 참석해 거행한다.
호국보훈이란 나라를 지키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의 공훈에 보답하자는 뜻이다. 현충일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보은 감사하는 제사를 지내는 기념일이다.
국립묘지에는 전국 각처에서 오신 유족들이 가신님의 묘를 참배하고 명복을 빈다. 현충일에 우리는 호국 영령의 묘 앞에서 호국 영령의 유업을 이어받아 기필코 이 땅에서 잔혹한 공산당을 물리치고 남북통일 과업을 완수하겠다고 다짐한다.
현충일이 공휴일로 됐는데, 각 가정과 직장에서는 국기를 조기(弔旗)로 게양하고, 이날만은 호국 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과 전몰 장병의 숭고한 호국 정신 위훈을 추모해야 한다.
현충일은 단순히 선열들의 넋을 기리고 그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지켜지는 것보다 국민 각자가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 해야 할 사명을 새롭게 하고 국민 전체의 화합을 다지는 애국심을 기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일본의 침략으로 남북이 분단됐고, 1948년 정부 수립 후 2년도 채 못 돼 1950년 6·25 전쟁으로 우리 역사상 가장 많은 40만 명 이상의 국군이 사망했으며 국토가 폐허가 됐지만, 6·25 전쟁은 종전 아닌 휴전상태로 올해 73주년을 맞이하도록 통일을 못 하고 긴장상태로 남북이 대치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악독한 침략자 북한 공산당들은 적화 통일전쟁의 망상을 버리지 못하고 온 인류가 싫어하는 핵무기를 개발하고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하고 있으며 금강산관광 사업을 중단하고 부동산을 몰수했으며, 천안함 피격의 만행을 저질러 유엔안전보장 이사회에 상정됐으나, 반성은 없고 남침을 하겠다고 윽박지르고, 올해도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하는 긴장된 상황에서 제68회 현충일을 맞이한다.
우리는 휴전상태에서 전쟁 준비를 완료한 북한이 언제 쳐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살고 있다는 것을 망각하고 북한을 동조하는 세력이 우리 사회에 있다는 것은 한심한 일이다. 우리나라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수많은 외세의 침략을 받았으나, 우리는 슬기롭게 물리쳐 나라를 지켜왔으며, 그때마다 수많은 애국선열이 목숨을 바쳤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6·25전쟁이 얼마나 비참한 전쟁이었는가와 북한 공산당의 만행을 전쟁 역사자료를 통해 새롭게 배우고 알려야 할 것이며,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해 얼마나 우리를 핍박했는가의 역사적 산 자료를 통해 공부하고, 일깨워 주면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귀중한 생명을 조국에 바친 호국 영령들 은공에 감사하고 보답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각성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북이 분단돼 휴전상태에서 살고 있으며 북한을 설득해 평화적 남북통일을 하려고 햇볕정책으로 북한을 도왔지만, 북한 공산집단은 적화통일의 망상을 버리지 못하고 있음이 천안함 사건에서 보여준 것이다. 전쟁준비를 완료한 북한이 천안함 사건 같은 침략행위를 언제 또 할지 모르는 상황이니 한시도 방심할 수 없는 휴전상태에서 살고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전쟁은 없어야 하고 전쟁을 없애려면 대한민국 국민이 화합해서 힘을 기르는 것이며 우리가 힘이 없을 때 언제든지 외세의 침략을 받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우리는 6·25전쟁의 쓰라린 아픔을 반성하고 평화적 남북통일을 위해 국민이 화합해 국력을 길러야 할 것이며,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선열들에게 부끄럼이 없는 후손으로서 애국심을 길러야 한다. /정기연 주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편집국장 : 박종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