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26(목) 15:47
칼럼
기고
사설
‘비화재보’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갖자
2022년 01월 24일(월) 15:20
‘비화재보’란 화재에 의한 열, 연기 이외의 요인에 의해 경보설비가 작동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수신기에 표시되는 것을 말한다. 즉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는데도 소방시설이 화재로 잘못 인식해 작동되는 경우를 말한다.
보통 조리·흡연 등 외부 환경적 요인과 배선의 전자파 장애, 습기에 장기간 노출, 경년변화 등 내부적 요인에 의해 발생된다.
빈번한 ‘비화재보’의 폐해는 크게 둘로 나눌 수 있다.
첫째, 잦은 비화재보는 관계자에 의해 경보시설을 작동하지 않게 방치해 대형 화재 발생 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둘째, 자동화재속보설비 대상 등에 대한 소방차의 ‘비화재보’ 출동으로 소방력 낭비가 심하다. 자동화재속보설비란 화재 발생 시 재산 및 인명피해 우려가 큰 대상에 대해 설치돼 있는 설비로 통신망을 통해 음성 등의 방법으로 소방서에 자동적으로 화재발생과 위치를 신속하게 통보해 주는 설비이다.
‘비화재보’관리에 소홀히 한다면 진짜 화재 시 경보시설이 작동하지 않거나 자동화재속보설비에 대한 출동 시 소방서의 소극적인 대응이 있을 수 있다.
이에 소방관서에서는 잦은 비화재보(소방시설 오동작)로 인한 소방시설 신뢰성 저하가 소방시설 차단·폐쇄 행위 등으로 이어져 대형화재 시 심각한 피해 발생을 예방하고 소방력 낭비를 줄이기 위해 출동건수를 분석해 비화재보 대상에 대해 특별안전관리 대책을 추진중이다.
특별안전관리 대상에 대해 ▲소방시설 점검업체 및 관계자 간담회 ▲‘비화재보’ 매뉴얼 배포 및 안내문자 발송 ▲장소별 적응성 감지기 교체 안내 ▲오동작 시 조치방법 QR 보급 ▲비화재보 ‘특별관리대상’소방시설 폐쇄·차단행위 집중 단속 등을 주요 내용으로 추진하고 있다.
‘비화재보’가 계속 반복되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방치해 이솝 우화의 양치기 소년처럼 모든 양이 늑대에 의해 잡아먹히는 어리석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자의 소방시설 관리에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
/한선근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편집규약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사장 : 이문수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