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0.29(목) 15:25
칼럼
기고
사설
지금은 ‘벌 쏘임 사고 경보’ 발령 중
2020년 09월 08일(화) 15:26
소방청은 지난 9월 4일, 벌초 및 성묘 등 야외활동에 따른 벌 쏘임 사고 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벌 쏘임 사고 경보’를 발령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3년간(‘17’19) 벌에 쏘여 사망한 사람은 31명이었는데, 그 중 26명이 7~9월에 사망했고, 추석 전 벌초작업을 하다가 사망한 사람이 10명으로 32.3%나 차지했다.

벌초 전 무덤 주변에는 말벌집이 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반드시 5∼10분 동안 주변을 조심히 돌면서 벌이 날아다니거나 벌집이 있는지 확인한다.

무덤 주변에서 흔히 보이는 말벌류는 주로 땅속 빈 공간에 집을 지으므로 사람 발걸음이나 예초기 진동이 전달되면 공격할 확률이 높다. 만약 벌집을 발견하면 벌집제거 전문가 등에게 신고해 벌집을 안전하게 제거한 뒤 벌초나 성묘를 해야 한다.

벌초 등 야외활동 시 주변에 단 음식(특히 청량음료, 수박)을 두지 말아야 하고 벌을 유인할 만한 향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한다. 밝은 색 계열의 옷과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고, 긴팔?긴바지처럼 피부를 많이 가릴 수 있는 옷을 입는다. 벌초 때에는 너무 펄럭이거나 큰 옷은 예초기에 말려들어갈 우려가 있으므로 피하고, 안전화, 보호안경, 모기살충제 등 보호장비를 휴대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벌에 쏘였을 때는 카드 등 납작한 것으로 밀어 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의 감염방지를 위해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힌다.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림, 구토, 설사, 어지러움, 전신 두드러기, 쏘인 부분이 심하게 부어오르면서 호흡곤란이 오면 말벌의 독성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강하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히 119신고 후 1시간 내 병원치료가 필요하다. 벌독에 의한 사망시간은 79%가 벌 쏘임 후 1시간 이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벌초를 위해 도로 커브길 근처나 좁은 도로의 갓길 주차는 교통사고로 이어지거나 혹시 모를 응급상황에 구급차 등 긴급자동차의 통행에 방해가 되므로 다소 수고롭더라도 안전한 주차 후 벌초를 부탁드린다. /보성소방서 보성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