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1.25(수) 18:35
칼럼
기고
사설
[사설]광주·전남 ‘한국형 뉴딜정책’ 선점 예산확보가 관건
2020년 07월 22일(수) 15:26
광주시와 전남도가 지역 뉴딜정책을 발표하며 한국형 뉴딜정책 선점에 나섰다. 시·도는 지역 미래먹거리인 인공지능(AI)과 해상풍력 등을 전면에 내세워 타 지자체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야심찬 전략이다.

광주시는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광주형 뉴딜정책으로 AI기반 ‘디지털 뉴딜’과 탄소중립(Net-zero) ‘그린뉴딜’ 상생·안전 ‘휴먼뉴딜’ 3대 전략을 제시했다.

광주형 3대 뉴딜 정책 중 디지털 뉴딜의 핵심은 인공지능이다. 예타면제사업으로 추진 중인 AI(인공지능)집적단지와 연계해 지역 경제·산업혁신에 필요한 자원과 인프라를 중심으로 AI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오는 2024년까지 4116억원을 들여 세계적 수준의 AI 특화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국가 AI데이터 생산기지 구축, AI시범도시 조성 등을 추진한다.

‘그린뉴딜’은 한국판 뉴딜정책과 연계해 태양에너지 선도도시 광주형 에너지 자립도시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기·수소충전소 등 도시내에 에너지 생산·소비·공급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휴먼뉴딜’은 노사 상생사업인 광주형일자리와 공기사업 등 핵심현안 사업을 바탕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노사민정 대타협을 바탕으로 사람중심 일자리를 마련하고 녹색기술 개발을 통한 친환경 공기신산업, 노사상생 AI산업 육성 기반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는 2045년까지 전기·수소차 34만2,083만대, 전기·수소충전소 2만9,583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또 2045년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을 위해 국비 4조312억원, 지방비 2조2,602억원, 민간투자 18조802억원 등 총 24조4,716억원을 투입한다. 대규모 그린투자펀드를 조성해 민간투자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생산유발 30조491억원, 부가가치유발 9조8,599억원, 고용유발 13만4,815명 등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이용섭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도시 경쟁력의 핵심은 안전과 환경”이라며 “탈 탄소 청정 도시로의 대전환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면서 안전 광주를 실현하는 담대한 전략”이라고 자평했다.

전남도 또한 추진전략 보고회를 갖고 ‘전남형 뉴딜사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업가운데 디지털뉴딜 분야는 퍼스널 모빌리티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실증과 혁신형 AI기반 증강의료 임상지원 플랫폼등 48개 사업에 1조3,754억원이 투입된다. 그린뉴딜에는 RE100 전용 시범산업단지 조성 과 LNG 극저온 단열시스템 국산화 실증기반 등 36개 사업에 6조여원이 투자된다.

이번에 광주와 전남이 미래산업에서 타지자체보다 우위에 서기 위한 전략을 마련한 것은 갈수록 치열해지는 새로운 산업환경에 적극 대비한다는 점에서 매우 바람직하다. 문제는 이같은 대형 프로젝트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막대한 예산과 우수한 인력확보가 관건이다.

4차산업혁명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이전의 시대와는 기술이나 산업생태계가 극명하게 달라진다. 이런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쉽지않다. 무엇보다 정부와 보조를 맞춰가며 예산이나 협력체계를 잘 구축해야 한다. 그리고 사업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기획도 중요하다. 더불어 정치권의 예산확보를 위한 노력도 함께 병행돼야 할 것이다.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