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11(화) 15:4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전남도, ‘비브리오패혈증’ 첫 사망…예방수칙 ‘당부’

어패류 익혀먹기, 피부 상처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 주의

2020년 07월 06일(월) 15:29
전라남도는 지난 5일 올해 도내 비브리오패혈증 첫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한 주의와 관심을 촉구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간경화 기저질환을 지닌 올해 첫 사망한 확진자(남, 57세)는 지난 1일부터 하지 부종과 반점, 수포발생, 청색증 증상으로 관내 의료기관을 1차 방문했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2일 광주 소재 대학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당일 숨졌다.

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5일 확진 판정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환자의 위험요인 노출력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만성 간 질환자를 비롯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까지 이르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수온도가 18℃이상으로 상승한 5월과 6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해 여름철 중 8월부터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있는 상처를 통한 바닷물 접촉으로 감염된다.

특히 올해 전국적으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예년보다 3~4개월 빠른 지난 1월에 발생됐으며, 5월에 2명의 환자가 신고되는 등 이전보다 전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해수에서도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해수 온도 상승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김영두 전라남도 건강증진과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을 접촉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특히 만성 간 질환자와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아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전국 8명(서울1, 인천1, 경기3, 충남1, 전남1, 경남1)이 발생했으며, 현재까지 사망자는 2명으로 전남과 경기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박은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