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6.04(목) 15:34
칼럼
기고
사설
[사설]지역경제와 상생하는 ‘빛가람혁신도시’
2020년 02월 23일(일) 13:32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혁신도시 시즌2 정책에 따른 2019년 성과’는 빛가람공동혁신도시의 성장과 지역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해 혁신도시법 따른 전국 이전 공공기관(109개)의 신규 채용은 5886명이며, 이 중 25.9%(1527명)가 지역인재로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세운 지역인재 채용 목표(21.0%)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또 전국 혁신도시의 이전 공공기관은 지난해 구매비용 9조 4181억원 중 1조 2660억원을 구매, 지역인재 채용과 지역물품 우선구매를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소식이다.

빛가람공동혁신도시의 경우 지역인재 채용률은 24.6%로 나타났다. 35.7%인 부산이나 27-8%대인 울산과 대구?경북에 비해 다소 떨어지지만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 고무적이 다. 지역 물품 구매의 경우 금액으로 무려 6936억원을 지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구매액을 기록하면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편 정부의 ‘혁신도시 시즌2’ 순항에 힘을 더했다. 혁신도시 기관들이 지역 물품을 우선 구매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힘을 보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역기업들과의 상생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 작년 말 공공기관 이전이 마무리로 공공기관들이 납부하는 지방세수도 4,22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 증가하여, 열악한 지방재정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다.

정부의 혁신도시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되면서 지난해 732개사가 혁신도시로 들어섰다. 이에따라 입주기업수는 1,425개사로 2018년에 비해 두 배 넘게 증가하며 입주기업들의 증가세가 확대되고 있는 것도 혁신도시 미래에 청신호다. 다만 30인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93.5%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앞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도 만만치가 않은 것은 큰 숙제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부는 ‘혁신도시의 지역경제 거점화 전략’을 마련중에 있으며, 지자체(2.14, 국장급 회의) 및 LH, 관계부처 등과의 협의를 거쳐 계획을 보다 구체화시키고, 관계기관의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혁신도시가 지역경제 기여도가 커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혁신도시가 완전히 정착했다고는 할 수 없다. 가장 중요한 인구유입이 늘어야 하는데, 지난 2017년 말 17만 4277명에서 2018년 19만 2539명으로 1만 8262명이 늘어난 것에 비해 지난해 증가 인구는 1만 2177명으로 증가속도가 더디다. 지난해 말 기준 혁신도시 정주 인구는 20만 4716명으로 혁신도시 계획인구인 26만 7000명의 76.4% 수준에 머물고 있어 정주여건 개선 등 인구유입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

빛가람혁신도시는 65.0%로 경남 혁신도시(65.3%), 충북 혁신도시(66.4%)와 함께 60%대에 그치고 있다는 점은 아쉽다, 인구유입의 부진이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의 가족동반 이주율이 60%대에 머물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는 하지만 무엇보다 정주여건이 아직도 미흡한 것이 보다 근본적인 이유다. 따라서 혁신도시 클러스터 활성화와 함께 입주기업 인센티브 확대, 정주여건 개선, 산?학?연 협력 생태계 구축을 통해 인구유입을 확대해야한다.

어떻든 인재채용과 지역물품 구입에서 혁신도시 조성의 효과가 서서히 드러나는 것 같아 지역과의 동반성장이 현실로 나타나있다. 혁신도시가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 살리기의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정주여건 개선 등 인구유입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