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9(일) 13:42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겨울철 노로바이러스감염증 발생 증가

전주 대비 4배 늘어, 개인위생 및 식·음료관리 당부

2019년 12월 11일(수) 13:22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학교 등 집단급식소와 산발적인 설사환자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증가함에 따라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선정한 5개 병원을 포함한 총 10여 개 광주지역 협력병원에 입·내원한 설사환자로부터 원인병원체를 분석한 결과, 11월 1.8%(113건 중 2건), 12월 1째주에는 5.7%(35건 중 2건)였던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12월 2째주에는 21.2%(33건 중 7건)으로 전주 대비 4배 가량 증가했다.

최근 5년간 (2015년~2018년) 지역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을 분석해보면, 지난해부터 유행시기가 10월에서 11월말로 늦춰졌지만 본격적인 추위가 지속되는 12월에는 평균 42%의 검출률(22.2%~51.1%)로 확인됨에 따라 노로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노로바이러스는 실온에서는 10일, 10℃ 해수 등에서는 최대 30~40일까지 생존하며 영하 20℃ 이하의 조건에서도 장기간 생존할 수 있어 겨울철 유행하는 대표적인 겨울철 식중독원인균이다.

또한,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해 손에 묻으면 잘 제거되지 않으므로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20초 이상 씻어야 제거할 수 있다. 또한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해야 사멸되기 때문에 물은 끓여먹고 굴 등 어패류와 음식물을 충분히 익혀먹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1~3일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대변이나 구토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을 경우, 10개의 바이러스 입자만으로도 감염을 일으키는 특성상 2차 감염으로 인한 대형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기혜영 수인성질환과장은 “노로바이러스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고 재감염될 수 있어 개인위생 관리와 식음료 관리를 통한 예방이 필수다”며 “화장실 사용 후, 식사하기 전, 조리시작 전후에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은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