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1.20(월) 11:13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전남도, 올해 농산시책 평가서 전국 우수

벼 직파재배·선도경영체 교육 부문 높이 평가 받아

2019년 12월 09일(월) 14:49
전라남도는 쌀 경영 안정 및 생산비 절감 등 다양한 농산시책 추진 노력을 인정받아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년 농산시책 평가에서 전국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농산시책 시상은 농림축산식품부가 1996년부터 농업의 근간인 쌀 산업 정책 추진 성과 등을 종합 평가해 이뤄진다. 농업 분야 역사성과 상징성이 큰 상이다.

전라남도는 식량의 안정 생산과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확대 및 농업인 역량 강화, 생산비 절감시책 등 총 3개 분야 5개 항목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쌀 안정 생산량 확보를 위해 올해 100대 국정 과제 중 하나인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해 전국 최다 면적인 7천937ha를 이행했다. 올해 논 타작물 재배 최다 면적 확보로 농식품부로부터 공공비축미 추가 배정 1만 9천t, 들녘경영체 육성사업 43개소 등에 총 354억 원 상당의 국비를 인센티브로 배정받았다.

또한 벼 재해보험 가입도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10만 2천99ha(벼 재배면적의 66%)에서 가입, 전국의 31%를 차지했다. 다른 시·도보다 월등히 많이 가입해 올해 태풍 ‘링링’ 등 연이은 3개의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가의 시름을 일부 덜어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생산비 절감을 위해 추진한 벼 직파재배 면적도 9천225ha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농업인 역량 강화를 위한 쌀 선도경영체 교육에서도 전라남도가 주도적으로 실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홍석봉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연이은 태풍 등 농업재해가 심한 어려운 한 해였지만 농산시책 추진에 최선을 다한 결과”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전남 농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농산시책을 발굴하는 등 WTO 개도국 지위 변경에 따른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식량·원예 분야 시책을 선제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윤규진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