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1.20(월) 11:13
칼럼
기고
사설
자랑스러운 무역의 날
2019년 12월 09일(월) 13:26
12월 5일은 제56회 무역의 날이다.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수출 1억 달러를 달성한 1964년 11월 30일을 기념해 국무회의 의결로 ‘수출의 날‘로 지정하였으며, 1973년 3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중소기업의 날’(5월 1일), ‘상공인의 날’(10월 31일)이 ‘수출의 날’(11월 30일)로 통합되었다. 1989년 12월 개정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수출의 날’이 ‘무역의 날’로 명칭이 변경되었으며, 2012년 10월 ‘무역의 날’ 기념 일자를 무역 규모 1조 달러를 달성한 날인 12월 5일로 변경하여 올해로 56돌을 맞이하게 되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56회 무역의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12개월째 수출이 줄고 있지만 3년 연속 무역액 1조 달러는 달성될 것으로 보인다. ‘변화의 파고를 넘어, 흔들리지 않는 무역 강국으로’라는 구호를 내건 올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무역인과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기업 관계자 등 2,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해외 신시장 개척과 경제 발전에 공이 큰 순서에 따라 금탑·은탑·동탑산업훈장과 산업포장, 대통령·국무총리·산업통상자원부 장관·한국무역협회장 표창 등이 수여 되고, 기업이나 단체에도 수출 실적에 따라 수출탑이 수여 되었다. 무역의 날은 국민경제에 미치는 수출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수출증진 분위기를 확산하며 수출 유공 업체 및 개인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한 기념일이다. 무역이란 국제간에 생산된 물류의 이동이며 교역이다. 원자재인 부존자원이 많은 나라는 수출할 것이 많겠지만, 부존자원이 없는 나라는 수출할 것이 없으며 가난한 나라였다. 우리나라는 부존자원이 없어 원자재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외국 선진국의 원조를 받는 가난한 나라였다. 1964년 1억 달러 수출을 기념하고 기뻐했으며 1억 달러 수출을 이룩한 11월 30일을 수출의 날로 정했는데 수출품은 대부분 일차산업에서 생산된 농산물이었다.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국내산업구조가 일차산업인 농업에서 벗어나 이차 산업인 공업화되고 국내기술개발로 산업구조가 공업 선진화되면서 자동차 선박 전자제품 반도체 등 기술집약적 공업으로 공산품이 선진화되면서 무역 규모가 눈부시게 급성장하여 2012년 12월 5일에 수출입 무역 규모가 1조 달러를 달성해 이날을 기념해 무역의 날로 정했으며 무역의 날 행사를 하고 있다. 국제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나라의 2019년 무역 규모는 1조 달러를 넘어섰고 무역 수출입 실적에서 세계 7강에 들어섰다.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도 새로운 기술개발 신제품생산 수출로 세계무역 7강에 들어서게 한 기업과 유공자들의 값진 공로를 자랑하고 칭찬해야 한다. 부존자원이 없는 우리나라 경제는 국내에서 생산된 공산품을 외국에 수출하여 벌어들인 이익으로 살고 있다. 원자잿값이 오르고 노사분규로 노임지출이 많아지면 제품 생산단가가 높아져 국제 경쟁에서 뒤떨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우리나라가 무역 선진국을 계속 유지하려면 국내에서 기업 하기 좋은 여건 조성이 되어야 하며 새로운 기술 개발과 시설 투자에 앞서가야 하고 신제품개발에 힘써야 한다. 우리의 공산품을 수출하는 후진국의 기술도 우리 기술에 접근하고 있음으로 더욱 앞서가는 기술개발에 힘써야 한다. 국제간 무역에서 자유무역 (FTA) 체결로 상호 간 무역 규모를 늘리고 무역으로 이익을 보려 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미국·칠레·캐나다를 비롯한 여러 나라와 FTA 체결을 했으며 다른 나라와도 FTA 체결 진행 중이다. 무역으로 세계 각국의 시장에 우리 상품이 진열되어 팔리고 있어 자랑스럽다. 우리나라 무역은 수출을 양적으로 확대하는 것 이상으로 질적으로 도약시키는 일이 시급한 과제다. 한국 수출은 완성품 비중이 높고 완성품 생산에 들어가는 부품 소재의 수입의존도가 높아 부가가치 창출력이 낮은 것은 물론 수입단가보다 수출단가가 상대적으로 더 떨어져 교역조건과 수출 채산성도 계속 악화하고 있는 형편이다. 과도한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중남미 아프리카 중동 등으로 시장을 다변화해나가야 한다. 자랑스러운 한국제품(MADE IN KOREA)이 세계 제일의 상품이 되도록 기업과 생산자는 힘써야 하고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

정기연 (전, 영암 신북초등학교교장)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