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9(일) 13:42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광주시립교향악단 TALK ‘홀로코스트와 음악-나치 희생자의 음악’

2019년 12월 11일[수] 19:30,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
음악과 대담이 있는 음악회, 음악학자 최유준과 이경분, 그리고 소프라노 김혜선 출연
홀로코스트 희생자의 음악이 주는 메시지에 귀 기울여 보는 시간

2019년 12월 08일(일) 13:39
12.11]GSO TALK-홀로코스터와 음악, 나치 희생자의 음악-포스터
광주시립교향악단(이하, 광주시향)이 12월 11일(수)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홀로코스트 희생자의 음악이 주는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 보는 의미 있는 음악회, ‘GSO TALK, 홀로코스트와 음악, 나치 희생자의 음악’ 을 개최한다.

음악과 대화가 있는 광주시향 ‘TALK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에서는 파벨 하스(Pavel Haas), 한스 그라사(Hans Krasa)등 현대음악가의 곡들을 만난다.

이들 작곡가들의 공통점은 오로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나치의 손에 죽어가야 했던 음악가들이다. 홀로코스트에 의해 희생당한 음악가들의 작품을 조명하고 죽음의 경계에서 그들이 왜 마지막까지 음악을 만들었는지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음악회는 전남대학교 최유준 교수가 진행 및 연출을 담당하며, [잃어버린 시간 1938~1944], [프로파간다와 음악], [나치독일의 일본 프로파간다] 등의 책을 쓴 음악학자 이경분이 대담자로 나선다.

그밖에 소프라노 김혜선이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이 부르던 기데온 클레인(Gideon Klein)의 <자장가>와 루디 게겔(Rudi Geguel)의 <수렁의 병사들> 노래를 광주시향과 함께 연주한다.

홀로코스트와 음악의 관계, 그리고 그 사이에서 음악을 만들었던 나치 희생자들을 조명하는 이번 음악회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박은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