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21(월) 11:34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국민 10명중 3명만 '먼 귀성길' 떠나…10%는 생업 때문에 포기

짧은 연휴로 고향체류 '1박2일∼2박3일'이 72%…54%는 "성묘한다"
승용차 운전…"내가 아는 길로" 47% vs "내비게이션 따라간다" 42%

2019년 09월 13일(금) 13:54
올해 추석 연휴 기간 국민 10명 중 3명은 고향을 찾아 '먼 귀성길'을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10명 중 6명은 고향·친지가 가까운 곳에 있거나 생업을 유지해야 할 이유로 장거리 이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9∼12일 한국교통연구원이 국내 9천 가구를 대상으로 모바일·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대상 중 광역시·도 경계를 넘어 고향을 찾는 가구는 34.1%로 조사됐다.

광역시·도 경계를 넘어 이동하지 않는다는 답은 60.1%로 나타났다. 5.8%는 고향 방문 계획이나 여행 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장거리 귀성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가운데는 거주지가 고향이거나 거주지 근처에 부모님·친지가 살고 있기 때문이라는 답이 6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계·업무 때문에 귀성을 포기했다는 답이 9.7%였고, 교통혼잡 때문에 고향에 가지 않는다는 응답이 6.6%, 추석 선물 등 비용 부담 때문에 귀성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5.8%, 부모가 서울 등 수도권에 있는 자녀의 집으로 가는 '역귀성'도 4.8% 순이었다.

고향에 내려가는 경우 체류 기간은 '1박 2일'이 37.7%로 가장 많았고, '2박 3일'(34.5%), '당일'(10.4%) 순이었다.

작년 추석 연휴 기간과 비교하면 '1박 2일'과 '2박 3일' 응답 비율은 각각 11.5%포인트, 4.6%포인트 증가했고, '3박 4일'과 '4박 5일 이상'이라는 답은 각각 8.7%포인트, 6.5%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올해 추석 연휴가 4일로, 작년(5일)이나 재작년(10일)과 비교해 짧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추석에 성묘할 예정이라는 가구는 54.1%에 달했다. 성묘 시기는 추석 당일이 55.2%로 가장 많았고, 추석 이전에 미리 한다는 답도 27.1%로 조사됐다.

추석을 맞아 벌초를 한다는 가구는 전체의 46.3%로 조사됐으며 벌초 시기는 추석 연휴 2주 전(45.0%), 추석 연휴 1주 전(25.3%), 추석 연휴 3주 전(20.8%) 등 순이었다.

추석 연휴 중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사실을 알고 있다는 답은 77.5%였고, 이를 이용하기 위해 귀성 일정을 변경하겠다는 답은 39.2%로 조사됐다.

승용차를 이용하는 경우 '평소 자주 이용하던 노선으로 가겠다'는 답은 46.5%, '내비게이션 안내를 따르겠다'는 답은 42.0%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기간 귀성·귀경에 사용하는 예상 교통비용은 17만6천원으로 작년(18만6천원)보다 1만원 감소했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