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2(목) 21:30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야생 대마 말려서 피운 이주노동자 구속영장
2019년 08월 16일(금) 14:16
대마 사진./연합뉴스
광주 광산경찰서는 야생 대마를 말려 피운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우크라이나 국적 이주노동자 A(4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야생 대마를 꺾어 숙소로 가져오는 작업을 함께 한 동료 이주노동자 B(45·러시아)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달 말 광주 인근 한 농공단지의 일터를 오가며 발견한 야생 대마를 꺾어 광산구 월곡동 숙소로 가져왔다.


A씨는 대마 잎과 꽃을 말려 가루로 빻은 뒤 담배에 섞어 피웠다.

경찰은 야생 대마를 말려 피운 이주노동자가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기자이름 /연합뉴스
이메일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