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1.20(화) 19:08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경찰, 화상 입고 숨진 아기 부모 영장 신청

부모 “형편 어려워 연고 발라”…경찰 “실수 아닌 방임”

2018년 09월 12일(수) 18:55
화상을 입고 5일 넘게 방치됐다가 숨진 아기의 20대 부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아기의 사망원인을 부모의 실수가 아닌 방임으로 보고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 A(23)씨와 B(22.여)씨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지난 4∼5일 새벽 사이 여수시 한 원룸에서 생후 2개월 된 딸을 목욕시키다가 화상을 입게 하고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부는 화상 직후 아기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으며, 지난 10일 오전에야 병원에 전화를 걸어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 것 같다고 문의했고 ‘빨리 병원에 오라’는 의료진의 말을 듣고서야 여수의 한 종합병원을 찾았다. 아기는 병원 도착 당시 이미 숨져 있었으며 머리와 엉덩이 발목 등에 수일이 넘은 것으로 보이는 심한 화상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A씨 부부는 “대야에서 아기를 목욕시키다가 실수로 화상을 입게 했다. 형편이 어려워 병원비가 부담돼 가지 못 하고 집에 있던 연고를 발라줬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심각한 화상으로 인한 쇼크 상태에 있다가 치료를 받지 못한 채 10일 오전께 사망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실수로 일어난 사고가 아닌 방임으로 판단해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강상구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